Hi Soul, 2022

Exhibited at 한강 HANGANG, Seoul, Korea, 2022















Hi Soul, 2022, neon light, stickers, dimensions variable.


In 2004, Seoul was consecrated by God. Eighteen years since, HornyHoneydew’s ritual to restore Seoul from heaven begins. Will HornyHoneydew find succedd in relinquishing Seoul from God?

It is not an overstatement to say that modern Seoul grew along with Christianity. There are more than 8000 churches in Seoul, and then Mayor Lee Myung-bak in 2004 dedicated the city to the protestant “God.” Christians are like light and salt in many industries, including politics and economy in Seoul (This year, 17 government officials from the city hall’s lawsuit on canceling the Seoul Queer Festival held in Seoul Plaza). HornyHoneydew’s ritual begins by waking up the ghosts that were sleeping in the neon signs of more than 8000 crosses. The neon signs and the stickers placed randomly throughout the marina summons the sleeping ghosts. Just as the red cross neon signs brightened the night sky of Seoul, the souls trapped in discrimination and oppression will light up Seoul more beautifully.


2004년, 서울이 신에게 봉헌되었다. 그로부터 18년이 지난 2022년 10월, 하늘로 봉헌된 서울을 다시 지상으로 내려놓기 위한 호니허니듀의 의식이 진행된다. 과연 호니허니듀는 신에게 봉헌된 서울을 되찾을 수 있을까?

근현대의 서울은 기독교와 함께 성장했다고 말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서울에는 8000여 개의 교회가 있으며 2004년 이명박 당시 서울시장은 수도 서울을 개신교의 신인 ‘하나님’께 봉헌했다. 기독교인들은 서울의 정치와 경제 등 많은 곳에 빛과 소금과 같은 영향을 끼치고 있다. (올해 서울시청기독선교회 공무원 17명은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서울퀴어축제를 취소해 달라는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호니허니듀의 의식은 8000여개의 십자가 네온사인에 잠들어 있던 유령들을 깨우는 것으로 시작된다. 십자가 유령의 네온사인과 선착장 곳곳에 랜덤으로 붙여진 스티커는 잠든 유령들을 소환한다. 붉은 십자가 네온사인이 서울의 밤하늘을 환하게 밝혔듯이 차별과 억압에 갇힌 영혼들이 서울을 더 아름답게 밝혀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