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rple Kiss ♡, 2018 
(Video & Performance)
Single channel film (03'56")
Supported by Seoul Foundation of Arts and Culture


Screened & performed

Space One, Seoul, Korea, 2019
Ilmin Museum of Art, Seoul, Korea, 2019
Asia Culture Center, Gwangju, Korea, 2019
Artist Residency TEMI, Daejeon, Korea, 2019
Obviously Video #8, Eulji Space, Seoul, Korea, 2018
Archive Bomm, Seoul, Korea, 2018

내가 조금 더 설렐 수 있게 💜 Purple Kiss 

TcoET production (Dew Kim & Luciano Zubillaga)
Director: Jo Hanjin, Director’s assistant: Jang Dong Yo, Lights: Chae Young Hun
Camera: Kim Jun Young, Camera’s assistant: Kim Seoung Min, Assistant: Kim Junsoo
Art director: Kim Miyoun, Costume designer: Lim Jae Yoon, Hair&make-up artist: Park Jeonghwan 
Choreography: Nam BuHyeon, Vocal trainer: Shin Sung Jin
Song by HornyHoneydew / Lyrics by Dew Kim, Yeon / Composed by TMGP, Yeon / Arranged by TMGP, Yeon


<My First Date 💛> at Obviously Video #8, Eulji Space, Seoul, Korea, 2018

Dew Kim (aka HornyHoneydew) creates fictional stories by collecting languages and images that proliferate on the Internet and flourish in queer subcultures. Through assemblages of physical and nonphysical objects like moving image and sound, Kim imagines new worlds and environments.  Recently, Dew Kim has produced sci-fi works that link posthuman concepts with queer ontology, religion, and mysticism. He transforms his body into an object in order to visualize and describe what it means to be queer.

Purple Kiss explores the process of how homo sapiens evolve into posthumans through shamanism. The future of mankind depends on a shaman, known as HornyHoneydew, who has undergone extensive spiritual preparation for a ceremony that will transform humanity. On the appointed day when Venus shines brightest in the sky, the shaman  performs a ceremony to transfer souls into the bodies of a new human race. Homo sapiens, who are struggling to survive on a dying Earth that is increasingly similar to the toxic atmosphere of the planet Venus,  dream of prosperity again by mutating into posthumans.

Through gender, sexuality, religion and science, Dew Kim speculates about what it is to be posthumanBy evoking the sound and look of a K-pop video, Purple Kiss ♡  is a critical examination of dualistic heteronormative ideas that dominate Korean culture and society. Kim deploys shamanism in order to champion expanded notions of non-binary genders like that of the Two-spirit concept found in indigenous North American communities.

듀킴(aka Hornyhoneydew)은 인터넷이나 하위문화에서 증식하는 언어와 이미지를 수집하여 허구적 이야기를 만든다. 전시공간은 이야기를 풀어가기 위한 세트장으로 전환되고 수집된 물질적 혹은 비물질적 오브제들은 각자의 역할을 부여받아 이야기를 전개한다. 작가는 조각, 설치, 영상과 퍼포먼스 등 매체가 가지는 특성을 서로 연결시켜 하나의 작업으로 구현한다. 최근 듀킴은 포스트휴먼 콘셉트를 퀴어 존재론과 종교, 신비주의와 연결시켜 공상과학물을 만드는 작업을 하고 있다. 작가는 스스로를 대상화하여 몸을 변이 하는 과정을 통해 퀴어적 서사를 시각화하는 시도를 하고 있다.

<내가 조금 더 설렐 수 있게 ♡ Purple Kiss>에서는 호모 사피엔스가 샤머니즘을 통해 포스트 휴먼으로 진화하는 과정을 소개한다. 인류의 미래는 HornyHoneydew라고 알려진 샤먼에게 달려있다. 샤먼은 이 순간을 위해 혹독한 트레이닝을 견뎌 왔다. 마침내 샤먼은 금성이 가장 밝게 뜨는 날 허물을 벗은 새로운 인류에게 영혼을 불어넣는 의식을 진행한다. 점차 금성과 같이 변하고 있는 지구에서 살기 어려워진 호모 사피엔스는 이러한 포스트 휴먼으로의 진화를 통해 또다시 번영을 꿈꾸고 있다.

작가는 포스트 휴머니즘을 젠더, 섹슈얼리티, 종교와 과학을 통해 시각화한다. <내가 조금 더 설렐 수 있게 ♡ Purple Kiss>는 K-pop 뮤직비디오를 통해 한국 문화와 사회를 지배하는 이원론적인 이성애 규범적 사고에 대해 비판한다. 작가는 샤머니즘에서 찾을 수 있는 Two sprits, Multiple gender와 같은 논 바이너리의 확장된 젠더의 개념을 제시한다.